[뉴스토마토 최병호 기자] 국세청이 한진그룹의 저비용항공사(LCC)인 진에어를 상대로 특별 세무조사에 착수했다.

20일 항공업계와 정부 당국에 따르면 국세청은 이날 오전부터 서울 강서구 진에어 본사를 상대로 세무조사를 벌였다.

진에어 관계자는 "국세청 조사관들이 컴퓨터 하드디스크를 복사하는 등 세무조사를 벌이고 있다"며 "어떤 종류의 세무조사인지는 모르는 상태"라고 말했다.

이날 조사는 대기업을 상대로 특별 세무조사를 담당하는 서울지방국세청 조사4국이 주도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조양호 한진 회장 등 총수일가를 겨냥한 것 아니냐는 관측이다.

앞서 조양호 한진 회장의 셋째딸인 조현민 전 부사장은 미국 국적자면서도 지난 2010년부터 2016년까지 진에어의 등기이사로 재직하며 외국인의 항공사임원 금지규정을 위반, 국토부가 진에어의 항공운송사업 면허 취소를 검토하기도 했다.

또 진에어의 2분기 보고서를 보면, 이 회사는 상반기에 조 전 부사장에게 총 8억7천400만원의 보수를 지급했다.

사진/뉴스토마토 특히 한진 총수일가는 면세품 중개업체인 미호인터내셔널 등을 통해 통행세를 수취하는 방식으로 부당 이득을 얻고 세금을 내지 않았다는 의혹도 받아 왔다.

대한항공은 기내 면세품 중 상당 부분을 면세품 수입업체에서 직접 공급받는 대신 중개업체를 통해 납품받았다.

면세품 중개업체는 조 회장의 부인인 이명희 일우재단 이사장과 3남매가 공동 대표를 맡고 있다.

이에 국세청은 조 전 부사장에 대한 보수 지급의 적법성, 면세품 중개업체를 통한 부당 이득 등을 집중적으로 살필 것이라는 분석이다.

아울러 국세청의 사정 칼날이 일단 진에어를 향했지만, 조만간 그룹 전체로 확대될 것이라는 전망이 높다.

최병호 기자 choibh@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