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양공동취재단, 뉴스토마토 차현정 기자]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는 방북 이틀째인 19일 북한의 예체능·과학 영재교육기관인 만경대학생소년궁전을 찾았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부인 리설주 여사는 동행하지 않았다.

만경대학생소년궁전은 평양에 거주하는 학생들을 위해 운영하는 방과 후 교육·문화 시설로, 북한의 대표적 영재교육기관으로 꼽힌다.

리 여사 역시 예체능 전문 영재학교인 금성중학교를 다니면서 궁전에서 교육을 받은 바 있다.

김 여사는 수행원과 함께 오전 10시 30분께 궁전에 도착, 렴윤학 총장의 안내를 받아 무용실, 가야금실, 다이빙 훈련이 이뤄지는 수영장을 거쳐 400∼500명의 학생이 등장하는 공연도 관람했다.

렴 총장이 "수업을 마치고 궁전에서 오후 활동을 하는 아이들이 모두 5000명"이라고 소개하자 김 여사는 "대단하다"면서 "우리나라도 학부모들이 흔히 맞벌이해 아이들의 방과 후 교육문제가 있다"고 말했다.

김 여사는 "학생들의 개성을 잘 찾아 키워주는 게 우리의 일"이라는 렴 총장의 말에 "맞습니다"라고 맞장구치기도 했다.

김 여사가 궁전에서 공연을 관람할 때는 문정인 대통령 외교안보특보, 박원순 서울시장,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차범근 전 국가대표축구팀 감독 등 다른 일정을 마친 특별수행원들도 속속 합류했다.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가 19일 오전 평양 만경대 학생소년궁전에서 공연을 관람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평양공동취재단, 차현정 기자 ckck@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