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최한영 기자] 청와대는 23일 남북정상회담 당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내외와 우리 측 수행원들이 백두산 천지에서 ‘손하트’ 포즈를 취하고 있는 사진을 공개했다.

청와대에 따르면 이들은 20일 백두산 천지 방문 중 강경화 외교부 장관의 "남쪽에서 유행하는 손가락 하트를 해보자"는 제안에 따라 포즈를 취했다.

리설주 여사는 김 위원장의 손을 받치고 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내외와 우리 측 수행원들이 20일 백두산 천지에서 손하트 사진을 찍고 있는 모습. 사진/청와대 최한영 기자 visionchy@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