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조승희 기자] SK종합화학은 지난 19일 정부기관, 연구기관, 유관기관 및 플라스틱 관련 업체 등과 함께 '친환경 플라스틱 생태계 조성을 위한 사회적 가치 창출 상생 협약식'을 가졌다고 26일 밝혔다.

서울 종로구 서린동에 있는 SK서린빌딩에서 열린 이날 협약식에는 강재영 동반성장위원회 운영국장, 황성연 한국화학연구원 센터장, 김형건 SK종합화학 사장을 비롯해 현대EP, 라이온켐텍 등 플라스틱 관련 업체 경영진 등 20여명이 참석했다.

지난 19일 SK서린빌딩에서 열린 '친환경 플라스틱 생태계 조성을 위한 사회적 가치 창출 상생 협약식'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SK종합화학 협약식에 참여한 각 기관들은 전세계적으로 이슈가 되고 있는 플라스틱 환경오염 문제에 공동으로 대처해 친환경 플라스틱 생태계를 조성키로 했다.

플라스틱 사용을 줄이고, 대체하고, 재사용하는 3R(Replace, Reduce, Recycle)을 위한 환경을 만들기로 했다.

분기별로 심포지움을 개최키로 하고 ▲기술 및 시장동향 공유 ▲협력방안 모색 ▲유망기술 및 업체 발굴·지원 등의 활동을 할 계획이다.

김형건 SK종합화학 사장은 "이슈가 되고 있는 플라스틱 문제 해결을 위해 관련 기업들이 사회적 책임을 실행하고 건전한 친환경 플라스틱 생태계 조성에 나서기로 한 것"이라며 "친환경 플라스틱 생태계가 조성 및 관련 비즈니스 모델 개발을 통해 친환경 가치를 실현하게 되면 사회적 가치와 경제적 가치를 동시에 추구할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조승희 기자 beyond@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