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정기종 기자] 쎌바이오텍은 17일 유산균 유래 항암물질 'P8'에 대한 특허를 취득했다고 밝혔다.

이번 특허는 쎌바이오텍이 보유한 락토바실러스 '람노수스' 유산균으로부터 분리한 정제 단백질 P8이 대장암에 현저한 치료 효과가 있음을 밝힌 것이다.

유산균 유래 천연 단백질을 활용했다는 점에서 고농도 투여 및 장기적 사용에 따른 부작용이 따르는 합성화합물 항암제의 단점을 극복하는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는 분위기다.

쎌바이오텍 관계자는 "이번 특허는 유산균 유래 단백질 및 이의 항암 용도에 관한 것"이라며 "현재 유산균을 활용한 대장질환 치료제 개발은 이뤄지고 있으나 이번 경우는 유산균이 만들어내는 항암 효과가 우수한 특정 단백질을 확인하고 이용했다는 점에서 향후 의학 분야에서도 크게 활용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쎌바이오텍은 유산균 유래 단백질 P8을 분리·정제해 배양된 대장암 세포주(DLD-1, HT-29)에 반응시킨 결과 대장암 세포 생존율이 떨어지는 것을 확인했다.

해당 현상은 P8 단백질의 농도와 처리 시간 증가할수록 확연해졌으며, 세포독성 없이 암 세포의 이동속도도 늦췄다는 설명이다.

한편, 쎌바이오텍은 지난 2015년 '월드클래스300' 기업에 선정된 이후 2020년까지 5년간 50%의 정부 지원금과 자체 조달 자금 50% 등 총 70여억원을 투입해 대장암 치료제 개발에 나선 상태로 현재는 전임상 단계를 진행하고 있다.

정기종 기자 hareggu@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