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황세준 기자] 현대차 정몽구재단은 18일 제17회 산의 날 유공 대통령 표창을 수상했다고 전했다.

산의 날 유공 표창은 산림문화, 휴양, 치유, 교육, 등산 등 산림복지 증진 및 임업 발전에 기여한 개인과 기관에 수여되며 산림청이 주관하고 있다.

재단은 아동 청소년들의 스트레스 해소와 정서적 안정, 경제적·정서적 자립과 사회성 증대, 건강한 자아 형성 등에 노력한 공을 인정 받았다.

숲 속 힐링교실에서 대상자들이 정서 발달 프로그램인 나의 소원 꾸미기 프로그램에 참여하고 있다.

사진/현대차 정몽구재단 재단은 2014년부터 아동복지시설 및 가정위탁 아동들의 성공적인 사회 정착과 자립을 위해 18세 이전 보호대상아동, 보호관찰 청소년, 중도입국 청소년을 대상으로 산림 치유를 이용한 자립역량 강화사업 '나의 꿈을 찾는 숲 속 힐링교실'(이하 힐링교실)을 제공하고 있다.

현재까지 총 1만4000명의 아동들이 77회에 걸쳐 참여했다.

힐링교실은 재단이 모든 프로그램에 필요한 재원을 지원하고 한국산림복지진흥원이 정서 발달에 도움이 되는 산림 치유 프로그램을, 보건복지부 산하 한국보건복지인력개발원이 먼저 자립에 성공한 선배들의 강의를 제공하는 민관협력 모델을 구축했다.

국립산림과학원이 힐링교실 참여 중·고등학생 2286명을 대상으로 자기기입식 설문조사(100점 만점)를 통해 변화도를 조사한 결과 자아존중감 4.4점, 대인관계 정도 2.4점, 자립준비 수준 8점씩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우울 수준으 2.9점 낮아졌다.

재단은 1기(2014~2016년) 사업을 완료하고 2017년 1월 2기 사업 협약을 맺으면서 힐링교실 장소를 기존 횡성 숲체원에서 영주 산림치유원, 장성 숲체원, 칠곡 숲체원 등으로 확대했다.

재단은 이와 함께 농산어촌 아동청소년들의 정서 순화 및 오감 발달을 통한 창의력 증진을 목적으로 2012년부터 2017년까지 국립공원관리공단과 함께 '온드림스쿨 자연환경교실' 사업을 진행, 총 5456명에게 제공했다.

기존의 문자언어 위주의 학교 교육을 보완하기 위해 오감을 이용한 체험학습, 숲 이야기를 통한 정서학습 프로그램 등으로 구성했다.

한편, 현대차 정몽구재단은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이 사재를 출연해 2007년 설립했으며 문화예술 진흥, 미래인재 양성, 소외계층 지원 등 다양한 분야에서 사회공헌 활동을 펼치고 있다.

황세준 기자 hsj1212@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