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최서윤 기자] 청와대가 21 일 한· 유럽연합(EU) 공동성명 채택이 무산된 이유가 미·러 관계를 고려한 결정이었다고 밝혔다.

일본 요미우리 신문의 '대북제재 표현에 대한 온도차 때문'이라는 보도를 반박한 것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 한·EU 공동성명이 ' 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CVID) 란 표현을 놓고 무산됐다는 보도는 사실이 아니다" 며 " 다른 정상회담 공동성명에 이미 그 표현이 들어 있어 굳이 뺄 필요가 없었다" 고 반박했다.

이 관계자는 "공동성명 채택은 'CVID' 란 표현 때문이 아니라 JCPOA( 포괄적 공동행동계획) 이란핵협정과 우크라이나 사태 부분에서 EU 가 미국·러시아 입장에 반하는 내용을 삽입하자고 주장해 무산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요미우리신문은 이날 EU 소식통을 인용해 "EU 가 작성한 공동성명 초안에는 북한에 CVID 를 계속 요구할 것이란 표현이 있었다"며 "한국이 '지금까지의 비핵화 성과에 역점을 둔 성명으로 하고 싶다'고 요구해 양측 간 절충이 이뤄지지 않았다" 고 보도했다.

문 대통령은 유럽 순방 중이던 지난 19 일( 현지시간) 벨기에 브뤼셀에서 한-EU 정상회담을 열었지만 공동성명은 발표하지 않았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9일(현지시간) 벨기에 브뤼셀에서 도날드 투스크(오른쪽) EU 상임의장, 장 클로드 융커 EU 집행위원장과 한-EU 정상회담에 앞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최서윤 기자 sabiduria@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