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최한영 기자] 국방부는 22일 "남북 군사당국과 유엔군사령부는 ‘남·북·유엔사 3자 협의체’ 제2차 회의를 오늘 10시, 판문점 우리 측 자유의집에서 개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번 회의에서 남북과 유엔사는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 내 지뢰제거작업 현황을 확인·평가하고 화기·초소 철수 일정과 경계근무 인원 조정방안, 향후 공동검증 추진계획 등에 대한 실무적 문제를 협의한다.

회의에 참가하는 대표단은 우리 측에서 조용근 국방부 북한정책과장(육군 대령), 북측에서 엄창남 육군대좌, 유엔사 측에서 버크 해밀턴 군사정전위원회 비서장(미 육군 대령) 등으로 지난 16일 1차 회의때와 동일하다.

1차 회의에서 남북과 유엔사는 지난 1일부터 진행 중인 JSA에서의 지뢰제거 작업 추진사항을 점검하고 향후 비무장화 조치에 필요한 실무적 문제를 협의한 바 있다.

9·19 ‘판문점선언 이행을 위한 군사분야 합의서’ 내용 중 JSA 비무장화를 위해 실시된 지뢰제거 작업은 지난 20일 완료됐다.

한편 남북 군사당국은 군사분야 합의서 이행을 위한 장성급 군사회담을 오는 26일 오전 10시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열기로 했다.

이번 회담은 우리 측이 전통문을 통해 개최를 제의하고 북측이 호응하면서 열리게 됐다.

이날 회담에는 우리 측에서는 김도균 국방부 대북정책관(육군 소장) 등 5명, 북측에서 안익산 중장(우리의 소장급) 등 5명이 각각 대표로 참가할 예정이다.

국방부는 "이번 장성급 회담에서는 ‘9·19 군사합의’ 이행 관련 중간 평가와 함께 향후 추진 일정 등을 우선 협의할 것"이라며 "남북 군사공동위원회 구성·운영 방안과 한강(임진강) 하구 공동조사 방안에 대해서도 논의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16일 판문점 남측 자유의집에서 열린 남·북·유엔사 3자 협의체 1차회의 모습. 사진/국방부 최한영 기자 visionchy@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