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이진성 기자] 강가 인근의 초지대에서 주로 서식하는 멸종위기 야생생물 2급인 은줄팔랑나비의 애벌레(유충)가 금강 일대에서 처음 발견됐다.

은줄팔랑나비.사진/환경부 환경부는 국립생태원과 지난 4월부터 최근까지 금강 중·하류 지역 30㎞구간(부여군 부여읍~익산시 용안면)의 수변 생태공간 185곳(공원 92곳, 습지 32곳, 하천 61곳)을 조사한 결과, 이 지역 수변 생태공원 7곳에서 은줄팔랑나비 애벌레 346마리, 어른벌레(성충) 2마리 등 총 348마리를 발견했다고 23일 밝혔다.

은줄팔랑나비는 논산시와 익산시, 부여군 일대의 수변 생태공원 7곳에서 발견됐다.

은줄팔랑나비가 이들 지역에서 발견된 적은 이번이 처음이며, 애벌레는 처음이자 역대 최대 규모다.

은줄팔랑나비가 가장 많이 발견된 지역은 논산시 강경읍 일대 개척지구에 있는 생태공원으로 애벌레 103마리와 어른벌레 2마리가 발견됐다.

이 지역은 어른벌레가 발견된 유일한 지역이다.

이어 부여군 봉정지구 생태공원에서 애벌레 100마리, 근처 군수지구 생태공원에서 애벌레 80마리 순으로 발견됐다.

그 동안 은줄팔랑나비는 기존 환경부 조사 사업에서 강원 인제군과 경남 밀양시 등에서 어른벌레만이 1마리에서 최대 25마리까지 발견됐다.

은줄팔랑나비는 물억새와 갈대 등 수변식물이 풍부한 연못이나 습지, 강가 인근에서 주로 서식한다.

과거에는 전국적으로 분포했지만 하천변 개발 등으로 서식처가 사라지면서 멸종위기에 몰렸고, 환경부는 지난해 12월 '야생생물 보호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시행규칙'을 개정해 은줄팔랑나비를 멸종위기 야생생물 2급으로 지정했다.

은줄팔랑나비는 양쪽 날개를 모두 펼쳤을 때의 길이가 3.1~3.5㎝다.

날개 윗면은 흑갈색이고 아랫면은 황갈색이며, 특히 뒷날개 아랫면 중앙에 가로로 길게 은백색 줄무늬가 있다.

애벌레는 가늘고 긴 모양으로 담녹색 바탕에 암녹색의 가는 선 3줄이 있다.

은줄팔랑나비는 봄철에 완전히 다 자라서 어른벌레가 되는 봄형과 여름철에 어른벌레가 되는 여름형이 있다.

이번에 대규모로 발견된 애벌레는 은줄팔랑나비가 7월말에서 8월에 낳은 알이 부화돼 9월에 발견된 것들로 봄형으로 추정된다.

올겨울을 지나 내년 4월에서 5월 초에 번데기 형태로 변하고 5월말이면 어른벌레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세종=이진성 기자 jinlee@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