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최홍 기자]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국책은행 지방이전 방안을 두고 "지역 요구대로만 할 수 없다"고 밝혔다.

최 위원장은 18일 전라북도 군산시 서민금융종합지원센터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밝혔다.

그는 "금융중심지 관련해서 국책은행 지방이전 논의가 현재 지역구 국회의원들로부터 나오고 있다"며 "지방이전 방안은 정부 전체 차원에서 심도있는 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최종구 위원장은 "그러기 위해서는 공론화 과정이 있어야 한다"며 "총리께서도 국회 답변과정에서 말했지만 지역으로 내려간 금융공공기관들이 그 지역에 안착되고 활성화 되는 것이 우선이다"고 설명했다.

이어 "지방이전 방안은 지역 요구대로만 할 수 없다"며 "서울 본점을 두고 있는 국책은행들의 기능을 원활히 진행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18일 군산시 서민금융종합지원센터를 방문했다.

사진/ 금융위 최홍 기자 g2430@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