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신송희 기자] 한국예탁결제원은 20일 서울사옥에서 '전자투표(K-eVote) 실무연수'를 성황리에 실시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실무연수에는 코스피 54개사, 코스닥 123개사 등 총 201개사 주주총회 담당자 270여명이 참석, 예탁결제원 전자투표시스템에 대한 높은 관심을 나타냈다.

특히, 실무연수 신청자가 많아 예정된 연수 회차를 3회로 확대했음에도 불구하고 전 회차 모두 조기 마감됐다.

예탁결제원이 전자투표 실무연수를 실시했다.

사진/한국예탁결제원 연수는 2019년도 주주총회를 대비해 발행사 주총 담당자의 전자투표 실무 이해도를 제고하고 원활한 주주총회 운영을 지원하기 위해 열렸다.

순서는 발행사의 전자투표 실무 프로세스를 구체적으로 설명한 이후 전자투표 시스템을 현장에서 직접 시연하는 방식으로 진행했다.

예탁결제원은 전체 참가회사의 40% 이상이 전자투표제도를 도입하지 않았거나 도입 이후 이용실적이 없는 만큼 향후 전자투표 시스템을 이용하는 회사가 더욱 확대될 것으로 전망했다.

예탁결제원 관계자는 "향후 온·오프라인 형태의 실무연수 프로그램을 확대해 주총 담당자들의 실무교육에 대한 니즈를 충족시킬 계획"이라며 "선도적 전자투표관리기관으로서 전자투표제도의 안정적 정착을 위해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신송희 기자 shw101@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