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채명석 기자] 한화큐셀은 김희철 대표이사(사진)가 22일 쉐라톤 서울 팔래스 강남 호텔에서 열린 한국신재생에너지협회 제54차 이사회 및 2019년 정기총회에서 제13대 회장으로 취임했다고 밝혔다.

김 신임 회장은 전임 회장인 남성우 전 한화큐셀 대표이사에 이어 향후 3년간 국내 신재생에너지 산업 활성화 및 규제 개선을 위해 언론 활동을 비롯한 각종 대외 역할을 수행할 예정이다.

협회는 지난 2001년 신재생에너지 기술개발 촉진 및 보급, 관련 산업의 발전 및 육성, 업계 공동의 이익 보호를 목적으로 설립됐다.

한화큐셀은 우수한 기술력과 품질 경쟁력, 브랜드 파워를 기반으로 글로벌 태양광 시장을 선도하는 대표적인 국내 신재생에너지 기업이다.

특히 미국, 일본, 독일 등 주요 태양광 선진국에서 시장점유율 1위를 달성하고, 유럽에서 6년 연속, 호주에서 4년 연속 태양광 모듈 부문 ‘톱 브랜드’로 선정되는 등 국내 신재생에너지 산업의 위상을 세계에 알리는 데 기여했다.

김 회장은 한화큐셀은 물론, 국내 신재생에너지를 대표하는 적임자로서 정부 및 업계와의 적극적인 소통을 기반으로 관련 산업이 지속 성장할 수 있는 사업 환경을 조성해나갈 계획이다.

김 회장은 "국제사회가 친환경 에너지로 전환을 가속화하는 중차대한 시기에 협회장으로 취임하게 되어 막중한 책임감과 사명감을 느낀다"며, "신재생에너지에 대한 인식 전환과 규제 개선을 위한 홍보를 강화하는 한편, 금융지원, 전문인력 양성, 수출 산업화를 위한 해외진출 지원사업 운영 등 업계에 실질적인 도움을 줄 수 있는 지원사업을 적극 개발하겠다"고 말했다.

채명석 기자 oricms@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