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옴부즈맨뉴스] 최명규 취재본부장 = '드루킹' 김동원(49·구속)씨의 댓글조작 의혹을 수사하는 허익범 특별검사팀이 뇌물수수 혐의 등을 받는 김경수 경남도지사의 국회의원 시절 보좌관 한모(49)씨에 대한 강제수사에 나섰다.

특검팀은 17일 오전 9시 한 씨의 자택과 승용차에 대해 압수수색을 했다고 밝혔다.

한 씨는 드루킹이 이끈 경제적공진화모임(경공모) 핵심멤버들로부터 '오사카 총영사' 인사청탁과 관련한 편의를 봐주는 대가로 지난해 9월 500만원을 받은 혐의가 경찰 수사에서 드러났다.

드루킹은 한씨가 2017년 초 경공모 '아지트'인 느릅나무 출판사를 방문해 댓글 자동조작 시스템 '킹크랩'을 시연하는 모습을 봤다는 경공모 측 진술도 확보한 상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