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킹 배경·내용 관심, 이 지사 측 "경찰에 수사 의뢰“
이에 A포털사이트 측에서는 이 지사 측에 "해킹 과정을 잘 모르겠다"며 수사기관 사이버수사대 등에 수사 의뢰하도록 주문했고, B포털사이트 측은 제출받은 운전면허증의 위조 가능성 등에 따른 임시 비밀번호 미발급 사유 등을 온라인 답변을 통해 지난 19일 이 지사 측에 설명했다.

이 지사 측은 "A포털사이트 메일 해킹 당시 사용한 IP는 '서울 한강' 정도로만 나오는 것으로 미뤄 해커가 이 지역 공용와이파이를 사용한 것 아닌가 추정하고 있다"며 "내주 중 이메일 해킹에 대한 수사를 수사기관에 의뢰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A포털사이트 메일함에는 이 지사가 지인들과 주고받은 사적인 내용이 있는 것으로 알고 있는데 어떤 자료가 유출됐는지는 수사가 진행되어야 확인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며 "해킹이 중국 해커들의 소행일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지만, 이 지사를 타깃으로 한 의도적인 해킹 가능성에 대해서도 의심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최근 이 지사 주변에서는 특정 세력 등의 이 지사 '견제·음해' 또는 '탄압' 등 가능성에 대한 이야기가 나오고 있다.

이런 가운데 발생한 이번 이메일 해킹이 누구의 소행인지, 어떤 의도에서 이뤄졌는지, 메일함에 어떤 내용이 있었는지 등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