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베를린영화제 중계영상 캡처배우 김민희와 홍상수 감독이 거침없는 스킨십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다.

김민희와 홍상수는 17일(한국 시간) 제67회 베를린 국제영화제에서 '밤의 해변에서 혼자' 상영 이후 기자회견에 참석했다.

이날 김민희-홍상수는 포토월에서 밝은 미소로 사뭇 다른 분위기를 연출하는가 하면, 허리를 감싸거나 손을 맞잡는 등의 스킨십을 통해 애정을 과시했다.

두 사람의 불륜설 이후 첫 공식석상의 자리이므로 많은 이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한편 '밤의 해변에서 혼자'는 오는 3월 개봉을 앞두고 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