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태환경 공약발표 기자회견 / “청문회 열고 국정조사 하겠다” / 文 비판 논란에 “입장개진 권리”정의당 심상정 대선후보가 21일 오후 국회 당대표회의실에서 생태환경 공약발표를 하고 있다.

이재문기자정의당 심상정 후보는 21일 4대강 사업과 관련해 "이명박 전 대통령 청문회를 열고 4대강 국정조사를 하겠다"고 밝혔다.

심 후보는 국회에서 ‘생태환경 공약발표’ 기자회견을 열고 "이 전 대통령은 4대강에 국민 세금 22조원을 수장시켰고, 결국 죽음의 강을 만들었다"며 "대통령이 되면 철저하게 진상을 규명하고 책임자를 처벌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박근혜정부는 4대강 주변 개발사업 승인으로 대기업 건설사들의 수많은 비리에 침묵했고, 4대강 죽음을 방치했다"며 "정부 예산을 기업의 이윤 창구로 전락시킨 이 전 대통령과 정부 예산을 사유화한 박 전 대통령은 4대강 죽음의 공범"이라고 비판했다.

심 후보는 "4대강 보를 해체하고 복원해 물은 흐르게 하고 생명은 살리겠다"며 "4대강 피해조사 및 복원위원회'를 구성해 환경파괴 실태를 조사하고 4대강을 복원하겠다"고 약속했다.

정의당 심상정 후보(가운데)가 21일 오후 국회 당대표회의실에서 안전한 먹거리, 친환경 농업정책 협약식 및 친환경 대통령 선언에서 사진촬영을 하고 있다.

이재문 기자그는 회견 후 기자들과 만나 자신의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 비판을 둘러싼 논란과 관련해 "지지자들이 지지하는 방법이 다 다른 것 같다"며 "다른 후보들과 지지자들은 여러 후보에 대해 비판하고 입장을 개진할 권리가 있다.그분들의 방식대로 이 토론에 참여하는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억울함도 토로했다.

심 후보는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에게 양적으로 더 많은 추궁을 했다"며 "비판받는 입장에서 우리만 비판하는 것처럼 보일 수 있지만, 저는 철학과 소신으로 비판하는 것이지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