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창민이 윤세아의 실체를 알고 분노했다.

17일 방송된 SBS '엽기적인 그녀'에서 휘종(손창민 분)이 중전박씨(윤세아 분)를 친국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휘종은 견우(주원 분)에게서 붓대 속의 쪽지를 건네받고 폐비에 대한 진실을 알게 됐고, 견우가 "맹모삼망지교를 소신이 쓰고 붙였다"고 털어놨고, 휘종은 "기억을 잃었다"며 고통스러워했다.

이에 중전박씨는 "누군가 음해하려고 꾸민 모함이다"며 발뺌했지만 휘종은 "옥사에서 죄인이 죽었다, 죄인을 중전과 만나게 해줬다는 감찰부의 증인이 있다"며 분노해 위기에 처했다.

한편 휘종은 중전박씨의 목에 칼을 들이댔고, 중전박씨는 "믿어달라"며 울부짖어 극의 전개에 힘을 실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