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다름과 이서연, 윤찬영이 만난 가운데 유언을 전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17일 방송된 MBC ‘왕은 사랑한다’ (극본 송지나, 연출 김상협) 에서는 왕원(남다름 분)이 은산(이서연 분)에게 은산 어머니의 유언을 전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왕원은 친구 왕린(윤찬영 분)과 함께 궁 밖 구경을 나왔다가 싸움에 휘말리게 됐고, 은산의 집안인 은영백(이기영 분) 상단에 도적떼와 괴한이 덮쳐 은산의 어머니(윤유선 분)가 죽는 모습을 목격하게 돼 안타까움을 더했다.

이에 굳은 채 보고 있던 왕원은 뒤늦게 은산의 어머니를 살폈고, 그녀가 전하는 유언을 듣게 되고, 왕원은 어머니의 죽음에 슬프게 우는 은산을 찾았다.

한편 이날 왕원은 은산을 몸종이라 오해하고 "네가 대신 아가씨에게 유언을 전해줄 수 있겠냐"고 물었고, 왕원은 "누구도 미워하지 마라. 언제나처럼 웃고 달리며 살거라. 그게 어미의 소원이다"라는 유언을 읊으며 "외울 수 있겠느냐. 따라해 봐라"라고 말해 은산을 오열하게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