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깡’이나 ‘위장가맹’ 등 신용카드를 이용한 부정행위 적발이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자유한국당 박명재 의원실이 국세청으로부터 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신용카드 불법행위 적발 건수는 1949건이었다.

신용카드 불법행위 적발 건수는 2012년 1028건에서 2013년 938건으로 주춤했지만 2014년 1330건, 2015년 1382건으로 증가하다가 지난해 더 큰 폭으로 뛰었다.

신용카드 불법행위 가운데 대표적인 사례로는 ‘카드깡’(신용카드 불법 할인)과 위장가맹 행위가 있다.

카드깡은 물품의 판매 또는 용역의 제공 없이 신용카드로 거래한 것처럼 꾸미는 행위를 말한다.

이는 사업자가 매출자료를 노출하지 않으려고 다른 가맹점 이름으로 매출전표를 발행해 세금을 탈루하는 위장가맹과 혼재돼 발생한다.

룸살롱이나 단란주점에서는 위장가맹점을 원래대로라면 사용할 수 없는 법인카드 결제 수단으로 활용하기도 한다.

불법행위 적발 건수가 증가함에 따라 폐업 조치한 가맹점 수도 증가하고 있다.

폐업 조치는 2012년 1015건에서 지난해 1672건으로 조사됐다.

박명재 의원은 "노래방에서 면세품인 쌀을 결제하는 등 신종수법으로 매출을 속여 세금을 탈루하는 위장가맹점, 카드깡 조직이 늘고 있다"며 "신용카드 결제 시 상호를 확인하는 등 국민의 탈세에 관한 관심과 함께 현재 10만원인 신고포상금 액수를 상향하는 등 제도적 뒷받침이 필요하다"고 제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