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인된 기밀문건 공개시한 임박 / 열쇠 쥔 트럼프 “공개 허용할 것” / NSC선 “美 방첩 작전 노출 우려”그동안 미국 국립문서보관청에 봉인됐던 존 F 케네디(사진) 전 대통령의 암살 기밀문서가 곧 공개된다.

최소 3000건으로 알려진 기밀문서들이 예정대로라면 26일(현지시간) 이전에 봉인 해제된다.

이는 1992년 제정된 ‘존 F 케네디 대통령 암살기록 수집법’에 따른 것으로, 당시 의회는 문서 공개 시한을 2017년 10월 26일로 규정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21일 트위터에 "추가 정보를 수령하는 대로 나는 대통령으로서 오랫동안 차단돼 기밀로 분류됐던 JFK 파일의 공개를 허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다짐에도 문서가 전면 공개될지는 지켜봐야 한다.

안보·정보당국을 중심으로 일부 문서가 미국의 정보 활동과 관련됐을 수 있다는 우려가 있기 때문이다.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등의 관계자들은 일부 문서가 정보당국의 활동과 작전 노출로 이어질 수 있다고 염려하고 있다.

미국 대통령은 기밀 문건에 담긴 내용이 정보 당국이나 사법기관, 외교안보 정책에 부정적 영향을 미칠 수도 있다고 판단되면 기밀 해제를 보류할 수 있다.

워싱턴포스트(WP)는 이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이) 남은 문서들을 공개하겠다는 의사를 시사한 것"이라면서 "그러나 모든 문서를 온전히 공개할지, 아니면 일부는 편집하여 공개할지는 명확히 하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기밀문서가 공개된다면 케네디 전 대통령 암살과 관련된 음모론이 걷힐 수 있지만, 새로운 논란이 제기될 여지도 있다.

케네디 전 대통령 암살과 관련해 미국인들은 암살범 리 하비 오즈월드의 단독범행을 신뢰하지 않고 있다.

케네디 전 대통령의 50주기였던 2013년 발표된 ‘갤럽’ 여론조사에서도 ‘단독 범행이 아니라 거대한 배후가 있다’고 응답한 이들이 60%에 달했다.

많은 역사학자들은 케네디 암살 기밀 문건에 새롭고 충격적인 내용이 담겨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케네디 전 대통령은 지난 1963년 11월 22일 텍사스주 댈러스 시내에서 카퍼레이드를 벌이던 도중 흉탄에 맞아 숨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