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겸 배우 손담비(사진)가 특별 출연한 드라마에서 강렬한 연기로 존재감을 드러냈다.

13일 방송된 KBS 2TV 드라마 '마녀의 법정'에는 손담비가 특별 출연해 성추행 피해자 '양유진'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구체적이고 진실된 답변 부탁한다"는 극중 검사 여진욱(윤현민 분)의 말에 "당연하죠"라며 진술을 시작한 양유진은 "매거진 업계가 얼마나 좁은지 모르시죠"라며 말을 이어갔다.

앙유진은 "인터뷰이하고 스캔들이나 일으키는 포토그래퍼를 누가 쓰고 싶겠어요"라며 "성폭행 신고하는 순간 꽃뱀으로 매도될 것 알면서도 열받아서 신고했다"고 말했다.

앞서 가해자의 "말만 안 했다 뿐이지 사귀기 전 단계였다"는 진술과 검사 '마이듬'(정려원 분)의 "일종의 썸이었다"는 정리에 반박하는 진술이었다.

극중 팽팽한 긴장감을 일으킨 손담비의 열연이 돋보인 해당 장면을 두고 시청자들은 "손담비 오늘 연기 좋았어요", "우정출연인데 연기 잘한다, 손담비", "연기 괜찮아 빠져들었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손담비는 촬영을 마친 뒤 "애청하는 한 사람으로 특별출연까지 하게 되어 기쁘게 생각한다"며 "정려원 언니를 옆에서 응원할 수 있어 의미 있는 시간이 된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얼마 남지 않은 '마녀의 법정' 끝까지 응원하겠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