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응답하라' 시리즈로 연출력을 인정받은 신원호 PD(사진)가 첫방송을 앞둔 tvN 새 수·목 드라마 '슬기로운 감빵생활'의 배경 설정과 캐스팅 비화를 밝혔다.

15일 뉴스1 보도에 따르면 이날 신 PD는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듣도 보도 못한 신선하고 재미난 이야기를 찾는 것이 이야기꾼들의 가장 큰 미션"이라고 운을 뗐다.

이어 "금기의 공간 속 이야기들이 굉장히 신선하겠다는 생각을 했다"며 "감옥이라는 배경에서 오는 씁쓸함과 상황의 아이러니함, 페이소스에서 나오는 웃음이 있다"고 설명했다.

캐스팅에 관련해서는 "우리가 만든 캐릭터에 들어올 수 있는 사람을 찾다 보면 신인이나 인지도가 낮은 배우가 될 때가 많다"고 말했다.

주연을 맡게 된 박해수(아래 사진 오른쪽)에 대해 "원톱물이라고 해도 상관 없을 정도의 비중"이라며 "작가진이 좋아한 배우"라고 덧붙였다.

'슬기로운 감빵생활'은 오는 22일 첫전파를 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