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김윤석이 하정우와 재회한 소감을 밝혔다.

22일 오전 서울 CGV 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1987' 제작보고회에 참석한 김윤석과 하정우는 영화 '황해'에 이어 또 한번 작품에서 만나게 된 소감을 언급했다.

이날 하정우는 "세번째 작품에서는 같은 편에 서서 뭔가를 해결하고 싶었다"며 "이번 영화에서도 반대 진영에 섰다"며 아쉬움을 드러냈다.

이에 김윤석은 "다음에는 커플로 한번 만나자"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앞서 김윤석과 하정우는 함께 이름을 널리 알린 '추격자'(2008년 개봉)에서 첫 호흡을 맞췄다.

이 영화에서 김윤석은 출장안마소(보도방)를 운영하는 전직 형사로 출연, 연쇄 살인범인 하정우를 끝까지 뒤쫓았다.

이어 2010년 '황해'에서도 하정우는 중국 옌볜 출신 살인청부업자 김윤석의 추격을 따돌려야 했다.

'1987'은 1987년 1월 스물두살 대학생이 경찰 조사 도중 사망하고 사건의 진상이 은폐되자, 진실을 밝히기 위해 용기 냈던 이들의 가슴 뛰는 이야기를 다룬 영화다.

이 영화의 모티브는 고(故) 박종철 고문치사 은폐사건으로, 이로 인해 6월 민주항쟁이 불붙는 등 민주화 바람이 우리나라 전력에 불어닥쳤다.

극중 김윤석은 사건의 은폐를 지시한 실존 인물인 대공수사처 '박 처장'으로 분했고, 이에 맞선 서울지검 '최 검사'로 하정우가 등장한다.

'지구를 지켜라'와 '화이'의 장준환 감독이 연출을 맡았고 김윤석과 하정우, 유해진, 김태리, 박희순, 이희준 등이 출연한다.

내달 27일 개봉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