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리우드 배우 조지 클루니(56, 사진)가 14명의 친구에게 100만달러(약 10억8740만원)씩을 선물했다.

미국 연예매체 페이지식스는 13일(현지시간) 조지 클루니의 오랜 친구이자 동업자인 랜드 거버가 최근 미국 방송매체 MSNBC를 통해 이를 밝혔다고 보도했다.

거버는 "조지 클루니가 속한 '더 보이즈'라 부르는 모임이 있다.2013년 9월 그의 집에 저녁초대를 받아 갔더니 테이블에 검은 가방들이 놓여있더라. 그 안에는 20달러짜리 지폐로 100만달러가 들어있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조지 클루니가 'LA에서 왔을 때 힘들었는데 너희같은 친구들을 만나 행운이었다.너희들이 없었다면 오늘날 나는 없었을 것'이라고 말했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가버는 "처음엔 거절했으나 조지 클루니의 강력한 의사에 결국 선물을 받았고, 이후 그 돈을 자선단체에 기부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조지 클루니는 최근 친구인 랜드 거버, 마이클 멜드먼 등과 2013년 설립한 데킬라회사 '카사미고스'를 10억달러(약 1조873억원)에 매각해 억만장자가 됐다.

뉴스팀 chunjaehm@segye.com사진=영화 '투모로우랜드(Tomorrowland)' 예고편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