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관섭(사진) 한국수력원자력 사장이 임기를 1년10개월 남기고 자리에서 물러난다.

18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이 사장은 일신상의 이유로 사표를 제출했다.

한수원은 19일 이 사장의 퇴임식을 열 계획이다.

이 사장은 2016년 11월 3년 임기로 한수원 사장에 취임했다.

이 사장은 정부의 탈원전 정책과 다른 발전 공기업 사장의 사의가 이어지자 거취를 고민해 왔다.

이 사장의 사임으로 한국전력공사와 6개 발전 자회사 사장 자리는 모두 공석이 됐다.

앞서 조환익 한전 사장은 지난달 임기를 3개월 남기고 퇴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