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쥬얼리 출신 조민아가 고 전태수를 향한 애도의 뜻을 전했다.

22일 조민아는 인스타그램을 통해 전날 세상을 떠난 전태수를 향한 그리움을 담은 글을 게시했다.

"태수야…너무 놀라서 손이 마구 떨린다"는 조민아는 "심장이 너무 크게 빨리 뛰어서 진정이 안된다"며 말문을 열었다.

조민아는 "휴대폰을 켰는데 나한테 온 카톡들이 이상해서 뉴스를 봤다"며 "더 많이 혼자 아팠구나…미안해"라며 안타까운 마음을 전했다.

이어 "거기선 전태수라는 이름으로 태수 하고싶은거 다해. 어깨 무겁지 말고 마음 무겁지 말고 이제 편해졌으면 좋겠다…보고싶다…태수야"라며 그리움을 전했다.

다음은 조민아 인스타그램 전문이다.

태수야..너무 놀라서 손이 마구 떨린다.

..심장이 너무 크게 빨리 뛰어서 진정이 안돼..평소 자다 잘 깨지도 않는데 몸이 안좋아서 일찍 잤다가자다깨서 꺼진 휴대폰을 켰는데 나한테 온 카톡들이 이상해서 뉴스를 봤어..아닐거야.. 뭔가 잘못된거야..내가 아는 태수이름이 실검에 걸려있어서설마.. 설마했는데..얼굴까지 보고나니까 믿을 수가 없다.

.태수야.. 태수야.. 내가 생각했던 것 보다 나한테 투정부렸던 것 보다 더 많이 혼자 아팠구나....미안해..아.. 하고싶은 말이 너무 많은데 그냥 내가 미안해..전화 자주 못해서 통화할 때 마다 뭐그리 바쁘냐고..그래 맞아.. 뭐그리 바쁘다고 한 번 더 통화하고 한 번 더 얼굴 볼 껄..그게 뭐 그리 어려운거라고..동갑인데 맨날 동생 대하듯 혼낸다고 그랬는데 그 말이 오늘 많이 아프다.

..다 안아주고 더 들어줬어야됐는데..거기선 전태수라는 이름으로 태수 하고싶은거 다해. 어깨 무겁지 말고 마음 무겁지 말고 이제 편해졌으면 좋겠다.

...보고싶다.

. 태수야...뉴스팀 news@segye.com사진=조민아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