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지원(본명 전해림)의 동생으로 알려진 배우 전태수가 지난 21일 생을 마감해 그의 생전 연기활동 모습이 주목받고 있다.

하지원과 고(故) 전태수 소속사 해와달엔터테인먼트는 21일 보도자료를 내고 "배우 전태수 씨가 1월 21일, 향년 34세의 나이로 운명을 달리하게 됐다"고 고인의 사망소식을 전했다.

고 전태수는 2007년 SBS 아침드라마 '사랑하기 좋은 날'로 데뷔해 SBS '왕과 나', KBS2 '성균관 스캔들', MBC '몽땅 내사랑' 등의 드라마와 시트콤에 출연해왔다.

특히 2010년 방송된 '성균관 스캔들'에서 성균관 유생 하인수 역을 맡아 악역 연기로 존재감을 알려 눈길을 끌었다.

그러나 2011년 음주 상태로 택시기사와 출동경찰을 폭행한 사건으로 물의를 빚어 당시 출연 중이던 MBC 시트콤 '몽땅 내 사랑'에서 자진하차하고 자숙 기간을 보냈다.

이후 고 전태수는 2013년 '궁중잔혹사-꽃들의 전쟁', '제왕의 딸 수백향' 등으로 활동을 재개했지만 이렇다 할 주목을 받지는 못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