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이 평창 동계올림픽 피겨스케이팅 남자 싱글에서 금메달을 따 열광하고 있다.

17일 일본 언론들은 ‘피겨킹’ 하뉴 유즈루(羽生結弦·사진)가 평창올림픽에서 금메달을 땄다고 일제히 속보를 내보내고 ‘호외’까지 발행했으며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도 SNS에 축하 글을 남겼다.

요미우리신문은 올해 처음으로 호외 신문을 제작해 하뉴 선수의 금메달 획득 소식을 신속히 전했다.

이 신문은 작년 9월 아키히토(明仁) 일왕의 손녀인 마코(眞子) 공주의 결혼 내정, 그해 10월 일본계 영국인 가즈오 이시구로의 노벨상 수상자 선정, 다음달인 11월 북한의 미사일 발사 때 각각 호외를 냈었다.

마이니치신문 역시 ‘하뉴 연패…이어서 우노 銀(은)’이라는 제목으로 호외를 발행하고 은반 위에서 포효하는 하뉴 선수의 모습과 함께 금메달 획득 소식을 전했다.

이날 피겨스케이팅 경기를 생중계한 NHK는 하뉴 선수의 금메달 획득이 확정된 후에도 반복해서 경기 모습을 내보냈으며 교도통신은 속보로 경기 결과를 소개하는 한편 하뉴 선수의 고향 센다이(仙台) 시민들의 반응을 전했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하뉴 전설’이라는 제목의 기사를 통해 하뉴 선수가 부상을 딛고 더 강해졌다고 보도하며 경기장에서 나란히 금메달과 은메달을 딴 하뉴 선수와 우노 쇼마(宇野昌磨) 선수의 얼굴에 웃음이 가득했다고 소개했다.

일본 언론들은 하뉴 선수가 올림픽 피겨스케이팅 남자 싱글에서 66년 만에 2연패를 달성했다는 점에 초점을 맞춰 관련 소식을 전했다.

또 2개의 메달을 추가로 획득해 올해 평창에서 획득한 일본의 메달 수가 역대 일본 밖에서 열린 동계올림픽 중 가장 많은 9개가 됐다는 점에 대해서도 환호를 보내고 있다.

추영준 기자 yjchoo@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