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대우는 21일 이사회를 열고 정기주주총회 소집을 결의해 김영상 사장 재선임을 포함한 사내·사외이사 선임 등 주주총회 의결 안건을 승인했다고 밝혔다.

포스코대우에 따르면 김영상 사장은 사내이사 후보로 재추천됐다.

김영상 사장은 토론토지사장, 모스크바지사장, 철강본부장 등을 거쳐 지난 2015년 7월 사장으로 선임됐다.

민창기 경영기획본부장은 부사장으로 승진해 사내이사 후보로 신규 추천됐다.

민창기 신임 부사장은 상해난생대부법인장, 투자관리실장 등을 거쳐 지난 1월부터 경영기획본부장을 역임하고 있다.

비상무이사로는 정탁 포스코 부사장이, 사외이사로는 강희철 율촌 대표 변호사와 이기영 경기대 교수가 재추천됐다.

사내이사·사외이사 선임은 다음달 12일 주주총회에서 확정될 예정이다.

김승환 기자 hwan@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