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이병헌-이민정 부부가 22일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경기 관람 장면이 포착됐다.

이병헌과 이민정은 모자와 마스크를 쓰고 얼굴을 가렸지만 빼어난 미모로 눈에 띄었다.

중계진들도 화면에 잡힌 이병헌 이민정 부부를 보고 "마스크를 썼지만 티가 난다"며 이병헌-이민정 부부의 외모에 감탄했다.

또한 이병헌-이민정 부부는 카메라를 의식한듯 마스크와 휴대전화를 만지작 거리다 마스크를 내리고 손으로 '브이'표시를 하며 미소를 지었다.

이민정, 이병헌 외에도 대한민국 스피드스케이팅 국가대표 이상화와 박승희, 김현영이 직접 경기장을 찾아 선수들을 응원했다.

뉴스팀 news@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