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품아역에서 성인 연기자로 가기 위한 출발점에 서있는 김새론(사진)이 고등학교를 자퇴한 이유를 공개했다.

13일 올리브 '달팽이호텔'에서 김새론은 학교에 대한 질문에 "자퇴를 해서 현재 다니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김새론은 자퇴를 결정한 이유에 대해 "좀 더 하고 싶은 공부가 따로 있었다"며 "추후 연극영화과로 진학을 할 생각이다.그러면 거의 6, 7년을 연기 공부만 하게 된다.고등학교 3년은 언어나 다른 공부를 하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또 "학교 시간을 똑같이 저에게 쓰고 있다"며 "검정고시 공부도 하고, 언어 공부도 한다.운동도 하고 따로 배우고 싶은 것도 공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본인 만의 시간표에 맞춰 여러 가지 공부를 병행하는 중으로, 스스로 계획한 공부를 하며 자신에게 투자하고 있다는 것.김새론의 소신 행보를 부모님은 이해해주고 있다.

그는 "제 결심이 확고하게 서고 저 나름대로 생각이 있었고 나름 열심히 실천중이라 부모님이 계속 기다려주신다"고 밝혔다.

김새론은 지난해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자퇴 결정에 관해 "학업과 연기를 둘 다 완벽하게 할 수 없을 것 같아 배우의 길을 택하게 됐다"며 "영어와 중국어를 과외 식으로 배우고 있다"고 말했다.

뉴스팀 han62@segye.com 사진=올리브 '달팽이호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