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이 민주평화당과 공동교섭단체 구성을 위한 협상에 나선다.

정의당 최석 대변인은 17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전국위원회에서 "적폐 청산과 개혁이 국회에서 멈춘 현실을 타파하고 촛불 민심을 실현하기 위해 원내 공동교섭단체 구성을 위한 협상을 추진하기로 의결했다"고 밝혔다.

최 대변인은 다만 "여러 전국위원이 당 정체성, 지방선거에서의 혼란 등을 이유로 반대와 우려를 표했다"며 "당은 이런 점을 충분히 고려해 협상을 추진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박진영 기자 jyp@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