걸그룹 ‘2NE1’ 출신인 가수 박봄이 나이 논란에 휩싸였다.

MBC 시사 프로그램 ‘PD수첩’은 지난 24일 ‘검찰 개혁 2부작-검사 위의 검사, 정치 검사’편을 방영하면서 8년 전 박봄의 암페타민 밀반입 사건을 다뤘다.

박봄은 2010년 미국에서 암페타민을 밀수입하다가 적발됐다.

이 약물은 중추 신경계를 흥분시키고, 말하는 능력를 높이는 한편 전반적인 육체활동도 활발하도록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박봄 측은 당시 우울증 치료 목적으로 처방받았다고 해명했고, 결국 입건유예 처분이 내려졌다.

PD수첩은 박봄이 미국에서 약을 대리 처방받은 점, 젤리류로 둔갑시켜 통관절차를 밟았다는 점 등을 들어 검찰의 처분에 의혹을 제기했다.

아울러 방송에서 2010년 당시 박봄의 나이를 ‘31세’로 표기했다.

현재는 만 39세가 되는 셈이다.

이에 반해 네이버를 비롯한 포털 사이트 등의 인물정보를 살펴보면 박봄은 1984년생 즉 만 34세로 돼 있다.

PD수첩 측은 표기된 나이가 2014년 기준 자료에 따른 것이라고 해명해 논란은 일단락됐다.

박봄은 2016년 말 2NE1 해체 후 활동이 뜸하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사진=박봄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