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 쇼트트랙 국가대표 선수인 심석희(한국체대)를 폭행한 혐의를 받는 조재범 전 국가대표팀 코치가 18일 소환조사를 받았다.

조 전 코치는 이날 오전 10시쯤 경기도 수원 경기남부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했다.

그는 취재진에게 둘러싸여 "혐의를 인정하느냐"는 질문에 "성실히 조사받겠다"고만 답했다.

조 전 코치는 폭행 이유나 영구제명에 대한 입장, 심 선수에게 하고 싶은 말 등에 대한 질문도 받았지만, 묵묵부답인 채 광역수사대 청사로 향했다.

조 전 코치는 심 선수 폭행사건으로 빙상연맹에서 영구제명되자 최근 중국 쇼트트랙 대표팀 코치로 합류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조 전 코치는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준비가 한창이던 올해 1월16일 훈련 중 심 선수를 수십차례 때려 전치 3주의 상처를 입힌 혐의를 받고 있다.

그의 폭행 사실은 심 선수가 충북 진천 소재 선수촌을 무단 이탈하면서 세간에 알려졌다.

이에 대한체육회는 올림픽 후 빙상연맹을 감사하면서 경찰청에 조 전 코치 폭행사건에 대한 수사를 의뢰했고, 경찰청은 심 선수와 조 전 코치의 거주지를 고려해 경기남부경찰청에 수사를 맡겼다.

심 선수는 피해자 조사 과정에서 과거 조 전 코치로부터 2차례 더 폭행당한 적이 있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조 전 코치를 상대로 선수 폭행이 상습적이었는지, 추가 피해자는 없는지 등을 중점 조사한 뒤 신병처리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