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강진에서 지난 16일 오후 2시쯤 집을 나선 뒤 가족과 연락이 끊긴 여고생 A(16)양의 행적이 여전히 묘연하다.

A양은 실종 전 친구들에게 "아버지 친구가 아르바이트를 소개해준다고 해 만나서 해남 방면으로 이동한다"는 문자 메시지를 남겼다.

그리고 "아저씨가 아르바이트 소개한 것을 주변에 말하지 말라고 했다.나한테 무슨 일 생기면 신고해달라"고도 했다.

강진 실종 여고생 A양의 문자가 공개된 후 A양이 사전에 위험 신호를 감지했던 것이 아니냐는 의문이 제기된 바 있다.

이와 관련해 손수호 변호사는 21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를 통해 "(A양이 위험하다는 생각을 했다고) 쉽게 단정하기 어려울 것 같다"고 했다.

강진 실종 여고생 A양이 보낸 문자에 웃음 표시인 "ㅋㅋㅋ(크크크)"가 있었다는 것.그는 "'ㅋㅋㅋ'가 이 대화 사이에 여러 차례 등장했다"면서 "진지하게 위험성을 인정하고 혹시 일 생기면 신고해 달라고 한 건지 아니면 그냥 농담으로 우스갯소리로 장난으로 한 건지 잘 모르겠다"고 설명했다.

이에 김현정 앵커는 "이 또래 소녀들은 원래 진지한 얘기에도 'ㅋㅋㅋ'를 원체 많이 쓴다"고 지적했고, 손수호 변호사 역시 "그렇기 때문에 어느 쪽인지 현재로서는 단정하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했다.

또 손수호 변호사는 "적어도 A양은 아르바이트를 실제로 한다고 믿었던 것으로 보인다"면서 "평소 가족끼리 잘 알고 지내던 아버지 친구 B(51)가 범행을 저질렀다고 가정하면 계획적인 범죄로 볼 정황이 충분히 있다"고 지적했다.

"일주일 전에 이미 A양에게 아르바이트 얘기를 꺼냈고, 다른 사람에게 말하지 말라고 시키기도 했다.블랙박스를 일부러 꺼놓고 다녔고 또 실종 당일에 휴대전화 자신의 가게에 놓고 나갔다"고 그 이유를 설명했다.

그러면서도 "B씨가 A양의 어머니가 찾아오자 놀라서 밖으로 도주하고 또 바로 목숨을 끊고 하는 걸 볼 때 대단히 치밀하게 미리 범죄를 준비했다고 보기는 어렵지 않을까라는 생각도 든다"고 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야산뿐 아니라 이제 도로 주변이라든지 아니면 연결돼 있는 다른 지역까지도 수색을 확대해야 되는 것이 아니냐라고 하는 의견이 나오고 있다"면서 "수색을 통해 성과가 나왔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뉴스팀 han62@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