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지컬 배우 손준호가 ‘불후의 명곡’에서 클래식한 감성으로 장윤정의 트로트 명곡을 불러 1승을 기록했다.

손준호는 23일 오후 방송된 KBS2 ‘불후의 명곡'은 장윤정 편으로 꾸며졌다.

이날 방송에는 손준호와 보이스퍼를 비롯해 여성 솔로 나비와 걸그룹 러블리즈, 새내기 트로트 여가수 류원정, 솔비와 군조 등이 출연해 장윤정의 히트곡들을 자신들만의 감성으로 재해석해 다시 불렀다.

나비와 보이스퍼 무대에 이어 세 번째로 무대에 오른 손준호는 장윤정의 ‘초혼’을 불렀다.

그는 특유의 부드러우면서도 웅장한 음색으로 장윤정의 노래를 재해석해 열창해 1승을 기록했다.

이에 ‘올래’로 앞서 1승을 거머쥔 남성 4인조 보컬그룹 보이스퍼의 연승에 실패했다.

손준호의 무대에 김용진은 "감동이 파도처럼 밀려왔다"고 밝혔다.

장윤정 또한 "감동이다.정말 멋있다"라고 말했다.

뉴스팀 news@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