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전소민이 옛 연인을 생각하며 돌연 눈물을 흘렸다.

24일 방송되는 SBS '런닝맨'에서는 패밀리 프로젝트 파이널 몸서리VS럭서리 패키지 여행기가 공개된다.

'몸서리 패키지' 팀의 유재석, 지석진, 이광수, 전소민, 이다희, 이상엽은 윙워킹 벌칙을 위해 영국으로 향했다.

영국에 도착한 뒤, 유재석은 이동하는 차안에서 휴대전화로 추억의 노래 주크박스 타임을 펼치며 '막간 DJ'로 활약했다.

멤버들은 추억의 이별노래 메들리에 '옛 사랑 추억 토크'를 이어갔는데, 전소민은 "좋아하던 남자가 노래를 부르면 몰래 녹음해 혼자 듣곤 했다"고 밝혔다.

이별노래에 한창 심취하던 전소민은 갑자기 한 노래가 나오자, 눈물을 흘려 모두를 놀라게 했다.

멤버들은 "괜찮냐"며 걱정했지만, 전소민은 아련한 표정으로 카메라를 보며 "잘 지내니...?"라는 영상편지를 옛 연인에게 남겨 웃음을 자아냈다.

유재석이 선곡하는 모든 곡을 열창하던 이광수는 "노래방에서 좋아하는 여자에게 전화해 노래를 불러줬었다"며 풋풋한 추억과 함께 노래실력을 공개했다.

이다희는 유재석에게 신청곡으로 ‘컴백홈’을 말했는데 그 이유는 방송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런닝맨'은 일요일 오후 4시50분에 방송된다.

뉴스팀 news@segye.com사진=SBS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