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지사직 인수위원회 '새로운 경기 위원회'가 내년 무상교복 지원사업을 고교 신입생까지 지원 대상에 포함해 확대한다.

새로운 경기 위원회는 2019년부터 경기도 내 중·고등학교 신입생에게 30만 원 상당의 교복비를 지원할 방침이라고 15일 밝혔다.

새로운 경기 위원회는 이를 위해 2019년도 본예산에 교복 지원비를 추가로 편성할 계획이다.

올해 도 교육청 본예산에는 210억 원(도 교육청 140억 원, 도 70억 원)의 중학교 신입생 무상교복 지원 예산이 반영돼 있다.

또 올해 하반기에 이와 관련한 도 교육청 조례를 제정하고 도 조례를 개정하는 한편 사업비 분담 비율을 정하는 시·군과의 협의를 진행할 예정이다.

무상교복 지원사업은 이재명 도지사가 성남시장으로 재임하던 2016년 성남시 내 중학교 신입생을 대상으로 처음 실시했으며 청년 배당, 산후조리비 지원과 함께 성남시의 3대 무상복지로 알려졌다.

이 지사는 지방선거 기간 "무상교복을 위한 재정적 부담은 무상급식과 비교해 크지 않고 보편적 교육복지 차원에서 고등학생까지 범위를 넓혀 지원해야 한다"며 중·고교 신입생 무상교복을 핵심공약으로 내세운 바 있다.

정춘숙 새로운 경기 위원회 교육여성분과 위원장은 "자녀들의 교육비가 가계지출 비용의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는 현실에서 교복비 지원은 학부모의 부담을 경감시키는 체감도 높은 정책"이라며 "교복비 지원은 31개 시군의 지역별 교육 편차를 해소하고 경기도 내 보편적 교육복지의 실현을 앞당길 것"이라고 말했다.

의정부=송동근 기자 sdk@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