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배우 최은주(맨 아래 사진 오른쪽)가 머슬퀸 대회를 앞두고 가수 춘자(〃 〃 〃 왼쪽)와 함께 브라질리언 왁싱을 받는 모습에 전파를 탔다.

16일 방송된 MBN 예능 프로그램 '비혼이 행복한 소녀' 마지막회에서는 머슬퀸 최은주의 대회 도전기가 전파를 탔다.

이날 최은주가 절친한 춘자와 함께 찾아간 곳은 왁싱 전문샵이었다.

상담사는 최은주가 대회를 준비한다는 소식에 "옷이 작지 않느냐"며 걱정했으며, 춘자는 "싹 하자"며 최은주에게 브라질리언 왁싱을 추천했다.

두 사람은 나란히 왁싱대에 누웠고 시작되기 전부터 초조함을 느꼈다.

이어 왁싱으로 엄청난 고통을 느낀 최은주는 "운동할 때도 욕이 안나오는 데 욕할 뻔했다"며 "이건 아닌 것 같다.운동이 제일 쉬웠다"고 소리를 질러 시청자에게 웃음을 안겼다.

뉴스팀 Ace3@segye.com사진=MBN 예능 프로그램 '비혼이 행복한 소녀'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