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장 출신 이재명 경기지사가 과거 정계 입문 전 변호사로 활동하면서 성남지역 조직폭력배의 변론을 맡는 등 유착 의혹이 제기되었다.

이에 대해 진상 규명을 요구하는 내용의 청와대 국민청원이 이어지고 있다.

22일 오후 청와대 국민청원 사이트에는 이 지사와 조직폭력배 간 유착 의혹의 진상을 철저히 규명해달라는 내용과 함께 이 지사를 파면해 달라는 내용을 담은 국민청원도 60여건 올라와 있다.

청원글들이 올라온 시점은 전날 SBS TV 시사 프로그램인 '그것이 알고 싶다'('그알')에서 관련 의혹들을 제기하고 나서다.

'그알' 측은 이 지사가 2007년 인권변호사로 일하던 시절 성남의 조직폭력 조직인 국제마피아파 61명이 검거된 사건에서 2명의 피고인에 대한 변론을 맡아 2차례 법정에 출석했다는 내용 등을 내보냈다.

이 프로그램은 같은 국제마피아파 조직원 이모씨가 설립한 '코마트레이드'가 자격이 없었지만 성남시로부터 우수 중소기업으로 선정돼 이 지사와 이씨가 기념촬영을 했고 다른 조직원은 이 지사를 포함한 정치인들의 선거운동에 참여했다고도 주장했다.

이에 이 지사는 방송 전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20년간 수천건의 수임사건 중 하나일 뿐인데 소액인 점을 무시하고 '인권변호사가 조폭사건을 수임했다'는 점만 부각했다"고 밝히는 등 프로그램에서 제기된 각종 의혹을 반박했다.

현재 올라오고 있는 청원 글 대부분에는 '그알'에서 이 지사와 마찬가지로 조직폭력배와 연루 의혹이 제기된 은수미 성남시장과 관련해 그 진상을 규명해야 한다는 주장은 물론이고 은 시장의 파면을 요구하는 내용도 담겨 있다.

지방선거 기간에 은 시장은 과거 조직폭력배 출신 사업가로부터 운전 기사와 차량 유지비 등을 지원받았다는 의혹에 연루된 바 있다.

'그알' 측이 전날 해당 의혹을 다시 제기하자 은 시장 측은 '자원봉사 차원에서 도움을 준 것으로 알고 있다'는 취지로 선거 기간에 내놓은 해명 외에 더 이상 밝힐 것이 없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재명 경기지사와 성남시장 조폭 연루 수사해 국민한테 밝혀주세요'라는 제목의 청원글을 올린 이는 "문제 많은 이재명 지사와 성남시장의 조폭 연루 (의혹을) 철저히 수사해주세요"라며 "이 나라에 사는 게 창피하고 부끄럽다"고 게재했다뉴스팀 Ace3@segye.com사진=SBS '그것이 알고 싶다'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