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혜은이(사진)가 방송에서 힘들었던 지난 날들을 솔직 고백했다.

그는 지난 21일 방송된 KBS 1TV 교양 프로그램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에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배우 박원숙(바로 아래 사진 왼쪽)과 특별한 인연을 고백한 혜은이는 힘들었던 과거 이야기들을 출연진과 나눴다.

혜은이는1975년 '당신은 모르실꺼야'로 데뷔한 당대 최고 가수 중 한명이었다.

그는 당시 아름다운 얼굴에 청량한 목소리로 방송계는 물론이고 군부대까지 사로잡을 만한 엄청난 인기를 누렸다.

하지만 당사자인 혜은이는 19살 때부터 집안 가장으로서 돈을 벌어야 했었으며, 힘든 상황에서도 돈만 생각하며 일할 수밖에 없었다고 토로했다.

그는 "시간이 흐르면 가장 노릇도 끝나지 않을까 해서 세월이 빨리 흘렀으면 했다"고 담담하게 당시를 돌아봤다.

혜은이는 이혼의 아픔도 언급했다.

방송을 통해 노래방 기계가 있는 요트에서 자신의 곡 '비가'를 부르던 혜은이는 딸 생각에 결국 눈물을 흘렸다.

그는 "이혼할 때 딸을 데려가지 못했다"며 "딸과 헤어진 뒤 '비가'를 녹음했는데, 너무 울어서 그 감정대로 녹음하지 못했다"고 고백했다.

이어 "너무 힘들어서 노래를 그만하려고 생각도 했지만 '혹시 딸이 내 얼굴을 잊으면 어쩌나' 싶어 계속 활동했다"고 아픈 가정사를 털어놨다.

힘들었던 가정사를 겪었지만, 노래할 수 있게 원동력이 된 것 또한 가족이었다고 한다.

혜은이는 "30년 기도해서 다시 딸을 찾았다"고 알리며 "딸과 다시 만나고 나니까 '비가'를 제 감정으로 부를 수 있게 됐다.그런데 이상하게 오늘은 눈물이 났다"고 덧붙였다.

뉴스팀 Ace3@segye.com사진=KBS1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