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리던 BMW에서 불이 났다.

이번엔 리콜 대상이 아닌 X1(BMW SUV시리즈 중 가장 작은 차량)이다.

15일 전북 소방본주에 따르면 이날 오전 4시17분쯤 전북 임실군 신덕면의 한 국도에서 BMW X1을 몰던 문모씨(28)가 엔진룸에서 연기가 나는 것을 보고 차량을 세웠다.

이어 진화에 나섰으나 실패하자 119에 신고했다.

119가 출동 화재를 진압했지만 차량이 전소(사진), 소방서추산 1700만원의 재산피해가 났다.

한편 정부는 리콜대상 BMW 차량 10여만대 중 안전진단을 받지 않은 2만여대를 상대로 이날부터 운행금지 조치에 들어갔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사진=전북소방본부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