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정(사진 아래)이 섹시 이미지를 벗기 위해 광고료 50억원 가량을 포기한 것으로 드러났다.

지난 16일 밤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인생술집'에서는 게스트로 한은정, 조현재, 황보라, 황찬성이 출연해 입담을 자랑했다.

이날 신동엽은 "한은정이 처음 데뷔했을 때 어마어마했다"고 전했다.

한혜진도 "할리우드에서만 있을 거 같은 섹시함으로 광고도 많이 찍으셨다"고 거들었다.

이를 듣던 한은정은 "내 이름이 알려진게 탄산음료 CF였다"고 말했다.

김희철은 한은정에게 "콜라병 몸매, 육감적이고 섹시한 이미지로 잘 됐는데 왜 섹시한 이미지를 탈피하려고 했냐. 포기한 광고료만 해도 50억원에 달한다고 들었다"고 물어봤다.

한은정은 "차가운 이미지로 활동을 많이 했다.연기하시는 분들은 공감하겠지만 나의 스펙트럼을 다른 역할로 채워보고 싶은 욕심이 있었다"라며 "연기 변신을 위해 시대극에 도전했다.그리고 나자 광고가 끊겼다" 고 답했다.

이후 "도시적이고 세련된 이미지의 광고가 많이 들어왔는데 한복을 입고 나오니까. 하지만 난 잘했다고 지금도 생각한다"고 연기 스펙트럼을 넓히기 위한 것으로 후회하지 않는다고 했다.

한은정은 SBS 토요드라마 '그녀로 말할것 같으면'에 출연하고 있다.

뉴스팀 hodujang@segye.com사진=tvN '인생술집' 방송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