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경찰청, 8명 검거…중국 기술자 2명 이미 출국중국인 기술자를 영입해 다량의 필로폰을 제조해 유통하려 한 일당이 경찰에 적발됐다.

부산경찰청 국제범죄수사대는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필로폰 제조조직 총책 박모(52) 씨를 구속하고 공범 강모(38·별건 구속) 씨와 필로폰 원료물질 알선·공급에 관여한 6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20일 밝혔다.

경찰은 또 국내에 들어와 필로폰을 제조하려다 실패하고 중국으로 돌아간 필로폰 제조 보조기술자 2명을 수배하고 인터폴에 협조를 요청했다.

필로폰 원료물질과 제조기구 등 59점을 압수했다.

경찰에 따르면 총책 박씨는 지난해 6월 강씨와 짜고 중국인 기술자를 국내로 데려와 필로폰을 만들어 팔기로 계획을 세웠다.

박씨는 중국인 필로폰 기술자를 섭외하고 판매책 등을 접촉했다.

강씨는 필로폰 제조에 이용할 장소와 원료물질 공급 등을 맡았다.

필로폰 제조 보조 기술자 2명이 지난해 12월과 올해 초 차례로 입국해 필로폰 제조에 필요한 준비를 했고 강씨는 지난 1월 충남에 있는 외딴 농가 주택을 임대했다.

중국인 보조 기술자들은 농가 주택에서 필로폰 제조를 시도했지만 기술 부족으로 실패하고 출국했다.

당초 필로폰 제조경험이 풍부한 다른 기술자가 올해 2월 국내로 들어와 필로폰 제조를 주도할 예정이었지만 입국하지 못했고 강씨가 다른 범죄로 구속되면서 필로폰 제조계획은 무산됐다.

경찰 조사 결과 이들은 필로폰 주성분인 '



○에페트린' 성분을 추출할 수 있는 마황 20㎏을 원료로 필로폰 10㎏을 제조해 국내와 일본에 팔 계획이었다.

필로폰 10㎏은 33만명이 동시 투약할 수 있는 분량으로 시중가로 300억원 상당이다.

김병수 국제범죄수사대장은 "중국 기술자를 국내로 입국시켜 대량으로 필로폰을 제조·유통하려 한 첫 사례이며, 범행 전 주요 피의자들을 검거해 필로폰 제조기술이 국내에 퍼지는 것을 미리 막은 게 이번 수사의 의미"라고 말했다.

부산=전상후 기자 sanghu60@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