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오월드 사육장을 탈출했다 사살된 퓨마가 박제로 만들어지지 않고 소각될 것으로 보인다.

오월드를 관리하는 대전도시공사는 "퓨마 사체를 국립중앙과학관에 기증하지 않기로 결정하고, 어젯밤 관련 내용을 과학관에 통보했다"고 20일 밝혔다.

퓨마 사살 소식을 전해 들은 국립중앙과학관은 전날 오후 대전도시공사에 생물의 다양성 보전 의미를 되새긴다는 취지로 퓨마 사체 기증을 요청했다.

과학관측은 ‘학생 교육용 박제’로 만들어 전시할 계획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도시공사는 이를 긍정적으로 검토했다가 부정적인 여론이 들끓자 이날 방침을 바꿨다.

전날부터 인터넷 포털사이트 등에는 퓨마를 사살한데 따른 비난 여론과 함께 박제계획에 대한 비판의 글이 잇따르고있다.

퓨마는 국제멸종위기종(2등급)으로 사체는 ‘멸종위기에 처한 야생 동식물의 국제거래에 관한 협약’(CITES) 동물 사체처리 규정에 따라 관할 환경청에 신고한 뒤 동물 사체처리 전문업체에 맡겨 처리해야 한다.

일반적으로 소각 처리가 원칙이다.

지난 18일 오후 4시 50분쯤 대전오월드동물원 사육장 우리를 탈출한 퓨마는 수색대와의 숨바꼭질 끝에 4시간 30분 만에 엽사에 의해 사살됐다.

대전=임정재 기자 jjim61@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