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이유비(사진)가 신체검사 결과에 당황하며 "체중계가 잘못했다"라고 말했다.

지난 21일 밤에 첫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진짜사나이300'에서는 강지환, 빅토르안, 매튜 다우마, 김호영, 홍석, 오윤아, 김재화, 신지, 이유비, 리사가 300워리어에 도전하며 육군3사관학교에 입교하는 모습이 방영됐다.

첫 번째 관문은 장교로서 적합한 신체조건을 가졌는지 파악하기 위한 신체검사하며 키와 체중을 공개했다.

가장 먼저 오윤아가 체중계에 올라갔다.

검사 결과는 키 169.2cm에 몸무게 53kg이었다.

프로필과 크게 차이 나지 않았다.

리사도 166.5cm에 44.7kg로 프로필과 비슷했다.

하지만 포털사이트 프로필에는 166cm, 42kg로 기재된 이유비의 실제 키와 몸무게는 163cm, 52kg이었다.

이에 프로필 몸무개와 10kg이상 차이가 나자 이유비는 "체중계가 잘못했다"라고 말하며 "청바지 무게만 10kg이었다"라고 말했다.

한편 ‘진짜사나이300’은 대한민국 국가대표 육군을 뽑는 ‘300워리어’ 선발 여정을 그릴 예정이다.

매주 금요일 밤 9시 55분에 방송된다.

장혜원 온라인 뉴스 기자 hodujang@segye.com사진= MBC 예능프로그램 '진짜사나이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