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양 남북정상회담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담소 장면을 촬영하면서 욕설을 한 것으로 추정되는 영상이 공개돼 처벌해 달라는 국민청원이 올라왔다.

22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남북정상 담소 장면을 찍으며 지X하네 라고 말한 카메라 기자를 엄벌해 달라'는 제목의 청원 글이 올라왔다.

이날 오후 5시50분 현재 이 청원에는 4만1000명 이상이 동의한 상태다.

이 청원 외에도 '대통령을 모용한 이 기자를 반드시 찾아 엄벌해 주세요' '남북정상이 만나는 자리에서 욕설하는 여기자(?) 찾아주세요' 등 총 4건의 청원이 올라왔다.

청원글 작성자는 "이번 남북정상의 만남 중에 양 정상이 담소를 나누는 장면 속에 카메라 기자인지 누군지가 작은 소리로 '지X하네"라고 하는 소리가 들립니다"며 "아래 링크의 영상을 보면 27분 58초에 작은 목소리로 "지X하네"라고 합니다"고 적었다.이어 "이건 중대한 문제라고 생각합니다"라며 "양측 정상이 있는 자리에서 저런 말을 했다는 것은 마음 먹기에 따라 무슨 짓인들 벌일 수 있는 상황이었다고 할 것 입니다"라고 적었다.덧붙여 "그런 자가 저 자리에까지 갈 정도였다면 의전과 경호상의 크나큰 위협이 아니겠습니까?"라며 "그러므로 반드시 저 사람을 색출해 직위를 박탈하고 엄벌에 처해야 마땅하다"고 밝혔다.첨부된 링크 영상에서는 문 대통령 부부와 김 위원장 부부가 지난 18일 평양 백화원 영빈관에서 환담을 나누고 있었다.순간 짧은 영상 밖에서 작은 목소리로 욕설하는 듯한 웅얼거리는 소리가 들린다.네티즌들은 해당 음성을 두고 엇갈린 반응을 보였다.일부 네티즌은 욕설이 아닌 "저 자리에서 욕설은 불가능하다", "말도 안 된다", "상식적으로 이해가 안 된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김경호 기자 stillcut@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