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불교조계종의 내홍이 차기 총무원장 선거로까지 확대되고 있다.

36대 총무원장 선거에 출마한 혜총 스님, 정우 스님, 일면 스님은 26일 서울 종로구 견지동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사퇴 의사를 밝혔다.

기자회견에서 이들은 "선거운동 과정에서 두터운 종단 기득권세력들의 불합리한 상황들을 목도하면서 참담한 마음을 금할 수 없었다"며 "이권만 있으면 불교는 안중에도 없는 기존 정치세력 앞에 종단변화를 염원하는 저희들의 노력은 아무런 의미가 없음을 통감했다"고 사퇴의 이유를 밝혔다.

이들은 이번 선거에서 종단이 원행 스님을 사실상 지지하고 있다는 점을 지적했다.

혜총 스님은 "특정 후보에 몰표를 주는 선거는 불교가 국민으로부터 지탄을 받는 수모를 겪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고, 정우 스님은 "제도권인 종앙종회가 모 후보를 지지하기로 암묵적 지령을 내렸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이들은 "이번 선거가 현재대로 진행된다면 종단 파행은 물론이거니와 종단은 특정세력의 사유물이 되어 불일(佛日)은 빛을 잃고 법륜(法輪)은 멈추게 될 것"이라며 "이처럼 불합리한 선거제도를 바로잡고자 이번 제36대 총무원장 후보를 사퇴하기로 결의했다"고 강조했다.

강구열 기자 river910@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