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0조 투자의향서 공식 제출 / 협력사와 시너지·인재영입 유리 / 원삼면 일대 448㎡규모 부지 요청 / 반도체 생산시설 4개 건설 계획 / 이천·청주·용인 잇는 ‘3각축’ 구축 / 수도권정비위 최종승인만 남아총 120조원이 투입될 세계 최대 규모의 ‘반도체 클러스터’ 후보지로 경기 용인이 선정됐다.

인재 영입 및 협력업체와의 시너지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한 것으로, 최종 확정 시 반도체 생태계에 큰 시너지 효과가 기대된다.

SK하이닉스는 "반도체 클러스터 부지 조성을 위해 설립된 특수목적회사(SPC)인 용인일반산업단지가 20일 용인시에 투자의향서를 공식 제출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로써 SK하이닉스와 국내외 50여개 협력업체가 참여하는 반도체 클러스터 조성 사업이 첫발을 내딛게 됐다.

SPC가 신청한 부지는 용인 원삼면 일대로 448만㎡ 규모다.

업계에 따르면 용인 부지는 △우수 인재들이 선호하는 수도권 위치 △국내 반도체 경쟁력 강화를 위한 대·중소기업 협력 생태계 조성 용이 △반도체 기업 사업장(이천·청주·기흥·화성·평택 등)과의 높은 연계성 △전력·용수·도로 등 인프라 구축 용이 등의 강점을 갖춘 것으로 평가받는다.

한국반도체산업협회에 따르면 협회 회원사 244개사 가운데 약 85%가 서울 및 경기권에 몰려 있다.

부지가 확정되면 SK하이닉스는 공장부지 조성이 완료되는 2022년 이후 총 120조원을 투자해 반도체 생산시설 4개를 건설할 계획이다.

SK하이닉스는 협력업체들과의 시너지 창출을 위해 앞으로 10년간 총 1조2200억원을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구체적으로는 △상생펀드 조성 3000억원 △인공지능(AI) 기반 상생협력센터 설립 및 상생 프로그램 추진 6380억원 △공동 연구·개발(R&D) 2800억원 등이다.

용인 부지가 클러스터 조성지로 확정되면 SK하이닉스는 경기 이천-충북 청주-용인을 잇는 반도체 거점 3각 축이 만들어진다.

이천은 본사 기능과 R&D·마더 팹 및 D램 생산기지를 담당한다.

청주는 낸드플래시 중심 생산기지를 맡고, 용인은 D램·차세대 메모리 생산기지 및 반도체 상생 생태계 거점으로 성장할 전망이다.

용인이 반도체 클러스터 부지로 낙점받기 위해서는 수도권 규제 완화가 관건이 될 것으로 보인다.

공장 건축 총허용량제가 적용되는 수도권에 공장이 들어서기 위해서는 국토교통부 장관이 위원장을 맡는 수도권정비위원회의 최종 승인이 필요하다.

세계 최대 규모의 반도체 클러스터 조성 부지로는 용인을 비롯해 SK하이닉스 본사가 있는 이천과 청주, 충남 천안, 경북 구미 등이 치열한 유치 경쟁을 벌여왔다.

SK하이닉스는 기존의 이천·청주 사업장에 대해서도 투자를 계속 진행하기로 했다.

이천에는 M16 생산라인 구축과 연구개발동 건설 등에 20조원을 투자하고, 청주 사업장에는 지난해부터 가동 중인 M15 생산라인의 설비 확대를 비롯해 총 35조원의 투자를 집행할 계획이다.

SK그룹은 이와 별도로 향후 5년간 5대 중점 육성 분야에 총 37조원을 투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세부적으로는 △차세대 ICT(정보통신기술) 16조원 △에너지 신산업 10조원 △소재산업 5조원 △헬스케어·미래 모빌리티(이동수단) 등 6조원이다.

SK그룹의 전체 투자 중 비수도권 지역의 비중은 60%에 해당하는 22조원이다.

김준영 기자 papenique@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