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이혜진 기자] 여자컬링 대표팀이 월드컬링투어 그랜드슬램 대회에서 8강 진출에 성공, 평창올림픽에 대한 기대를 높였다.

김은정 스킵이 이끄는 여자컬링 대표팀은 20일(한국시간) 캐나다에서 열린 ‘메리디안 캐나다 오픈 그랜드슬램 오브 컬리’ 5차전에서 캐나다의 케리 에이나슨 팀을 6-3으로 제압했다.

앞서 1~2차전에서 각각 스웨덴의 안나 하셀보르그 팀, 캐나다의 첼시 케리 팀을 만나 2연패를 당하며 불안하게 시작했던 여자컬링 대표팀은 이후 스위스 알리나 패츠 팀과의 3차전에서 7-4 승리를 거둔 것을 시작으로 3연승 질주를 내달리며 8강에 안착했다.

여자컬링 대표팀은 21일부터 플레이오프 토너먼트를 치르게 된다.

그 첫 상대는 캐나다 국가대표팀인 레이철 호먼 팀이다.

지난해 세계여자컬링선수권대회에서 13전 전승이라는 무시무시한 위력을 발휘하며 정상에 오른 호먼 팀은 한국이 다음 달 열리는 평창올림픽 예선에서 만날 첫 상대이기도 하다.

두 팀은 2월 15일 강릉컬링센터에서 올림픽 첫 경기를 펼친다.

그랜드슬램 대회는 월드컬링투어 대회 가운데서도 상금 규모와 출전자 수준이 높은 메이저대회로 분류된다.

특히 이번 대회는 한국 등 각국의 컬링 대표팀이 평창올림픽을 앞두고 마지막 실전 점검 무대로 삼으면서 일종의 ‘미니 올림픽’과 같은 성격을 띠게 됐다.

다만, 김창민 스킵이 이끄는 남자 대표팀은 미국의 존 슈스터 팀에 3-6으로 패배, 토너먼트에서 탈락했다.

hjlee@sportsworldi.com사진=OSEN (자료)